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구강액션 파워! ‘공작’ 개봉 첫날 33만...‘신과함께2’와 쌍끌이 흥행

기사승인 2018.08.09  08:37:22

공유
ad38
ad48

‘공작’(감독 윤종빈)이 실화를 바탕으로 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일명 '구강액션'의 긴장감으로 새로운 한국형 웰메이드 첩보영화 탄생을 알렸다.

 

 

‘공작’은 9일 오전 7시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개봉 첫날(8일) 33만3439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34만8540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신과함께-인과 연’과 함께 쟁쟁한 외화들을 제치고 흥행 쌍끌이에 나섰다.

영화는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공작’의 첫날 스코어는 앞서 남북 소재를 흥미롭게 풀어내 흥행에 성공했던 ‘공조’(15만1845명), ‘강철비’(23만6952명), ‘베를린’(27만3647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가뿐히 넘기는 숫자여서 앞으로의 흥행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무엇보다 신들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신과함께-인과 연’의 좌석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열세를 딛고 좌석 판매율 56.5%를 기록, 평일임에도 이례적인 높은 좌석 판매율을 자랑했다. ‘신과함께-인과 연’의 8일 좌석판매율은 31.4%, ‘공작’은 56.5%다. 특히 ‘공작’은 8일 극장서 상영한 전체 영화 중 애니메이션을 제외하고 좌석 판매율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같은 흥행은 액션 없이도 시종일관 긴장을 조성하는 일명 '구강액션' 파워, 주연배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열연, 윤종빈 감독 특유의 영상미 그리고 주제 의식이 잘 그려졌기 때문이다. 이를 입증하듯 CGV골든에그지수 92%, 롯데시네마 8.0점,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8.64점을 기록하고 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