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靑 국민청원 “소라넷은 못 잡는다더니”

기사승인 2018.08.09  07:36:03

공유
ad38
ad48

남성 험오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에 대한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지난 8일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해외에 체류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워마드)

워마드는 올해 5월 홍대 누드크로키 몰카 사건의 범인이 구속된 이후에도 한양대와 고려대에서 촬영된 남자 화장실 몰래카메라가 워마드에 게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뿐만아니라 천주교 성체 훼손, 성당 방화 예고 글, 태아 훼손 추정 사진, 남아 살해 예고 글, 문재인 대통령 나체 합성 사진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이에 부산경찰청은 지난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 수사를 벌이던 중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받았다.

현재 경찰은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안별로 전국 각 경찰에서 동시다발적인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만큼 수사상황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줄 수 없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편파수사 하지 마라. 정부는 편파수사 하지 말라는 여성의 목소리를 듣긴 한 것인가?”라는 글이 게재됐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해당 게시글에는 “소라넷은 해외 서버라서 못잡고 일베도 못잡으면서 워마드는 잡을 수 있는 것인가?”라며 “또한 일간베스트, 오유, 디씨 등 수많은 남초 커뮤니티에서 음란물 유포를 하고 있으며 운영자는 이를 방조하고, 동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초 커뮤니티가 워마드보다 더 심각한 수위를 자랑하고 있는데 이는 한번도 문제 삼은 적이 없다. 편파수사를 하지 말라고 했더니 편파수사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이 편파수사가 아니고 여성혐오가 아니라면 무엇으로 표현할 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8일 오전 7시 30분 기준으로 해당 청원에는 44,860명이 동의한 상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