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기요금 누진제, 7·8월 한시적 완화 결정…가구당 19.5% 인하

기사승인 2018.08.07  10:51:33

공유
ad38
ad48

전기요금 누진제가 7~8월 두달 간 한시적으로 완화된다.

7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기록적인 폭염이 덮친 가운데 전기요금 부담을 줄기는 대책안을 내놨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의 폭염 대책 당정협의 회의에서 백운규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회가 전기요금 전반에 대한 공론의 장을 마련해주면 정부도 협력해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방안의 일환으로 전기요금 누진체를 7~8월 두 달간 한시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사회적 배려계층에 대한 냉방지원 대책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폭염에 따른 전자제품 가동으로 일각에서 전력수급을 걱정하는데 대해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라며 “여름철 대비 공급에 대비했고, 예비전력도 보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라며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지구온난화에 대한 장기적인 법적 제도를 재정비할 예정이라며 “폭염, 한파도 재난에 넣는 법 개정을 8월 중에 완료하겠다”라고 선언했다.

한편 이날 당정협의에서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가 결정됨에 따라 가구당 전기요금이 19.5%로 인하할 것으로 기대됐다.

누진제 완화로 인한 전기요금 인하총액은 2천 76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