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 철벽남 양세종에 내쫓기고 눈물 글썽

기사승인 2018.07.24  22:50:46

공유
ad38
ad48

철벽남 양세종의 모습에 신혜선이 눈물을 글썽였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연출 조수원/극본 조성희)에는 가족들을 찾아나선 우서리(신혜선 분)가 공우진(양세종 분)과 마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서른살의 몸으로 깨어난 우서리는 자신이 열일곱에 살던 집을 간신히 찾아갔다. 우서리는 자신이 이 집의 조카라고 주장했지만 공우진은 완강했다.

억울한 우서리는 자신이 키우던 반려견도 그대로인데 어째서 자신이 집이 아니냐고 따지기 시작했다. 공우진은 이에 동요하지 않은 채 ”버리고 갔다고 들었어요. 전 주인이“라고 덤덤하게 대답했다.

이제 그만 나가달라는 냉소적인 반응에 우서리는 결국 눈물을 글썽이며 ”소란 피워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