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미스 함무라비’고아라X김명수X성동일, 국민참여재판 피날레 판결 공개

기사승인 2018.07.16  08:31:56

공유
ad38
ad48

세상 바르고 옳은 ‘미스 함무라비’ 민사44부의 마지막 재판이 열린다.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 극본 문유석) 측은 16일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릴 민사44부의 마지막 재판 현장을 포착했다.

 

 

그동안 ‘미스 함무라비’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분쟁을 다루는 민사 재판을 중심으로 사람들의 살갗 안을 들여다봤다. 민사44부에 배당된 가정폭력에 시달리던 아내의 남편 살해 사건은 NJ그룹의 힘에 의해 박차오름(고아라)이 마녀사냥을 당하며 어려운 국면을 맞았다. 여론을 의식해 엄한 처벌을 내릴 거라 여긴 피고인 측에서 공판을 1주일 앞두고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한 것.

민사44부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국민참여재판은 익숙하지만 낯선 풍경으로 사뭇 진지한 분위기가 감돈다. 열의에 찬 눈빛으로 귀를 기울이는 박차오름의 모습과 임바른(김명수), 한세상(성동일)의 진중한 모습은 여느 때와 다르지 않다. 재판을 지켜보는 정보왕(류덕환)과 속기 실무관 이도연(이엘리야)의 모습에서도 긴장감이 감돈다.

‘미스 함무라비’는 오늘(16일) 방송되는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마지막 재판은 박차오름과 민사44부의 행보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피고인은 피해자인 남편의 폭력에 생명의 위협을 당했지만 불륜을 저지르고 있었던 상황.

박차오름이 NJ그룹의 여론몰이에 의해 편향된 시각을 가진 판사로 낙인찍힌 상황에서 공판 검사는 “이 사건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다. 이런 판국에 정당방위가 내려지면 그 후폭풍을 감당할 수 있겠냐?”는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법원 내부적으로는 박차오름의 징계 절차도 진행 중이다.

또 피고인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배심원들의 평결과 반대 판결을 내리면 그 부담은 민사44부와 박차오름이 온전히 떠안아야만 한다. 이런 상황에서 박차오름이 평소와 다름없이 약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공정하게 정의를 구현할 수 있을지, 배심원들은 어떤 결론을 내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미스 함무라비’ 최종회는 오늘(16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스튜디오앤뉴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