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붉은불개미 70마리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서 추가 발견...긴급 방제 실시

기사승인 2018.07.09  12:33:03

공유
ad50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에서 일개미 수십마리가 추가로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는 7∼8일 농림축산검역본부·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학계 전문가 59명이 합동 조사를 벌인 결과 7일 오후 일개미 70마리를 더 찾았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아스팔트 균열 부위에서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최초 발견지점에서 나온 여왕개미 1마리, 애벌레 16마리, 일개미 639마리와 최초 발견지점으로부터 약 80m 떨어진 지점에서 나온 일개미 120마리 등 총 776마리다.

정부는 "7일 오후 5시 한 차례 발표 뒤 계속 조사한 결과 최초 발견지점으로부터 80m 떨어진 곳에서 일개미 70마리를 더 찾았다. 8일 조사에서는 추가 발견이 없었다"며 "이 일개미들이 최초 발견 지점의 개체와 같은 군체인지 아닌지는 유전자 분석을 통해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지정된 '세계 100대 악성 침해 외래종'이다.

붉은불개미는 찌르면 불에 덴 것처럼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또한, 이 침에는 염기성 유기화합물인 알칼로이드인 솔레놉신과 벌, 독거미 등이 가지고 있는 독성물질인 포스폴리이아제, 히알루로니다아제 등이 섞여 있는 위험종이다.

한편, 정부는 인천항의 붉은불개미 추가 발견과 관련해 정확한 판단을 위해 인천항에 민관 전문가 145명을 투입해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한 기온 상승으로 불개미 번식 환경이 유리해지고 있는 만큼, 전국 42개 공항과 항만 등을 대상으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항만 내 야적장 바닥 틈새 메우기 등 붉은 불개미 막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