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섬총사2' 허당 섬블리 이연희X섬출신 달타냥 위하준, 찰떡케미 '뿜뿜'

기사승인 2018.07.09  11:45:21

공유
ad50

'섬총사2'에서 첫 달타냥으로 등장한 ‘곤지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라이징스타 위하준이 이연희와 함께 신선한 '예능 신생아' 케미를 예고한다.

9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올리브 채널 '섬총사2' 3화에서는 소리도에 입성한 위하준이 강호동과 이수근, 이연희와 함께 본격적인 섬스테이에 돌입한다. 섬 출신인 위하준은 "가두리 양식만 안보일 뿐 친숙하고 고향 온 기분"이라고 밝혀 소리도 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특히 '예능 신생아'인 이연희와 위하준의 찰떡케미가 돋보일 전망. 예능 고정 3회차 이연희는 언제 어디서 누구와 있든지 지치지 않는 예능감을 뽐내는 강호동을 관찰하며 위하준을 위한 막간 예능 강의를 펼쳐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카메라를 등지고 있는 위하준에게 카메라 각도까지 친절하게 알려주는 여유까지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예능 신생아들 앞에서 '예능 만렙'인 강호동은 "아직 부족하다. 나의 전성기가 오지 않았다"고 밝혀 원성을 사기도 했다.

소안도 출신인 위하준은 같은 전남 완도군에 속해있는 근처 여서도 출신인 어머님의 집에서 머물게 된다. 오랜만에 만난 동향 어머님과 나누는 사투리 토크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소리도산 명품 줄돔 한상을 배불리 잘 먹고 웃다가 갑자기 주체할 수 없는 감정과 함께 갑자기 눈물바다가 된 사연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리얼 노동 예능'을 경험하게 된 이연희의 모습도 만나볼 수 있다. 고장난 냉장고를 신발장으로 쓰고 있는 어르신들이 마음이 쓰인 이연희가 이수근에게 함께 신발장 만들기를 제안한 것. 타고난 만능 일꾼 이수근의 도움은 있지만 길이 측정부터 톱질, 못질까지 이연희가 나선 가운데 튼튼한 신발장을 완성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섬총사2'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사진= 올리브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