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탁' 치니 '억' 하고"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 노환으로 별세

기사승인 2018.07.09  08:43:05

공유
ad50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시발점이 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을 은폐하려 한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이 세상을 떠났다.

 

사진=연합뉴스


9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1987년 고문 끝에 숨진 고(故) 서울대생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 당시 “탁 치니 억 하고 쓰러졌다”며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은폐하려 한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이 지난 6일 오후 11시40분께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6세.

1933년 경북 안동에서 출생한 강 전 본부장은 6·25전쟁이 발발하자 안동사범학교를 중퇴하고 군에 입대해 전쟁에 참전했다. 종전 후 경찰에 입문해 1986년 1월 제10대 치안본부장으로 임명됐다.

이듬해인 1987년 1월 박종철 열사가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받던 중 고문 끝에 숨졌다는 사실이 언론보도로 알려졌다.

강 전 본부장은 당시 박 열사가 '목 부위 압박에 따른 질식사'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부검 소견이 나왔음에도 언론에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쓰러졌다"며 박 열사의 사망 원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이후 경찰이 사인 은폐를 위해 부검의까지 회유하려 한 사실이 밝혀져 강 전 본부장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고, 1993년 유죄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

한편 강 전 본부장의 장례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가족장으로 치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