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직자 48%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OK”

기사승인 2021.03.03  07:37:08

공유
ad50

구직자 5명 중 4명이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불안감 속에 구직자 절반 가량이 ‘취업만 된다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구직자 2695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구직 스트레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상반기 취업 및 이직을 준비하는 구직자 절반 가량이 구체적인 목표기업 없이 ‘취업/이직만 된다면 어디라도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경력직 및 신입직 구직자들에게 취업 및 이직을 목표로 하는 기업유형을 질문한 결과 48.0%가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선택해 1위를 차지했다.

먼저 신입직 구직자들의 취업 목표기업 유형을 살펴 보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꼽는 응답이 48.5%로 가장 많았으며 △공기업 16.3%, △중소기업 12.0%, △중견기업 10.8%, △대기업 8.7%의 순으로 이어졌다. 경력직 구직자 역시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는 응답이 47.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소기업 17.2%, △중견기업 16.0%, △대기업 9.1%, △공기업 6.3%의 순으로 이어졌다.

적지 않은 구직자들이 목표기업보다 취업성공 자체에 목적을 두는 데는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 즉 스트레스가 있는지를 물은 결과 81.6%가 ‘불안감 즉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응답 내용을 살펴보면 ‘어느 정도의 불안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58.6%로 가장 많았던 가운데 ‘극심한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느낀다’는 응답도 23.0%로 적지 않았다. 반면 ‘내 페이스를 유지하면 준비 중’이란 응답은 14.4%에 그쳤으며, ‘지난해 채용위축의 반대급부로 채용이 증가할 것을 기대한다’는 응답은 겨우 4.0%에 불과했다.

구직유형별 스트레스 정도를 살펴보면 ▲신입직 구직자 가운데 불안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84.2%로 가장 많았으며 ▲경력직(79.9%) ▲알바(79.8%) 구직자들의 불안감은 상대적으로 덜했다. 특히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신입직 구직자는 29.5%로 ▲알바 구직자 12.9%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