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영애 측, 국방위 의원 후원금 논란 “軍은혜에 대한 보답”

기사승인 2021.03.02  18:16:12

공유
ad50

배우 이영애 측이 최근 국방위의원 정치후원금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일 배우 이영애 측이 입장문을 통해 국방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에게 거액의 정치 후원금을 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이영애 측은 방위산업체의 오너였던 정호영 회장의 부인이 거액을 후원한 것은 이해관계자의 부적절한 후원이라는 보도에 대해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정호영 씨의 본업은 해외 통신사 와 인베스먼트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이라며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중개가 아닌 통신사(데이콤, 하나로 통신 등 )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러한 내용은 세무당국에서도 잘 인지하고 있다”라며 “이영애 씨의 부친과 시아버지는 6.25 전쟁을 몸소 겪으신 군인들이며 참전용사다. 이영애 씨는 부친과 시아버지 같으신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 대한민국이 존재하고 그 품 안에서 이영애씨 가족은 고맙고 행복한 삶을 산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들에 대한 후원은 “군인들의 은혜에 대한 보답의 일환이자 인분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고 또한 군 출신 의원분들을 후원한 것은 그분들이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는 일반 국회의원들 보다 더 전문성이 있을 것 같은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이영애 씨는 일부 언론의 옳지 않은 보도도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며 다시 한번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참전용사와 군장병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영애 씨는 국민의 따듯한 사랑과 격려, 질책과 조언을 잘 받아들여 두 아이의 엄마와 아내로서 부족함을 깨우쳐 더욱 겸손한 자세로 타의 모범이 되는 생활을 할 것이라 했고 이번 논란으로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했다”라고 적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