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성용 성폭행 의혹 다시 수면 위로...폭로자 측 "명백한 증거 있다"

기사승인 2021.02.26  10:40:45

공유
ad50

프로축구 K리그1 FC 서울의 기성용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했던 폭로자 측이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지난 24일 밝힌 성폭력 피해는 모두 사실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박 변호사는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증거들은 가해자 측의 최소한의 인격 보호를 위해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고 밝혔다. 다만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증거 공개 가능성도 열어뒀다.

앞서 지난 24일 박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가해자 가운데 한명이 기성용 선수로 지목되자 25일 기성용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강력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피해자 측에서 별다른 반응이 나오지 않으면서 성폭력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폭로자 측이 다시 입장을 밝혀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