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태화·윤희·양지은·전유진·김태연, 본선3차 1위 탈환…최현우 '깜짝 등장'

기사승인 2021.01.28  23:33:55

공유
ad50

'미스트롯2' 미스 유랑단 팀이 본선3차 1위를 탈환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는 언택트 관객 평가단과 함께한 본선 3차 '메들리 팀미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스터오디션 진 윤태화가 구성한 '미스 유랑단' 팀의 무대가 공개됐다. 부모님 세대 추억의 유랑단 공연을 떠올릴수 있는 무대를 준비했다는 '미스 유랑단' 팀은 윤태화, 윤희, 양지은, 전유진, 김태연으로 구성됐다.

'미스 유랑단' 팀은 신종현과 엽전들 '미인'을 선곡하며 시작부터 흥을 끌어모았다. 특히 김태연은 상모놀이까지 선보이며 이목을 사로잡은 데 이어 이날치 '범 내려온다'의 화려한 포문을 열며 감탄을 이끌어냈다. 양지은 역시 안정적 가창력으로 마스터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뒤이어 진미령 '왕서방'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킨 이들은 레트로 감성을 한껏 뽐냈다. 특히 무대 도중 마술사 최현우가 깜짝 등장해 특별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마지막으로는 김용임 '부초 같은 인생'을 선곡하며 상큼 매력을 발산했다.

무대를 본 장윤정은 "여러모로 기대를 많이 했는데 다 잘했다. 태연이가 너무 잘했다. 너무 애썼고, 노래를 잘하는 소리하는 어린아이가 아니다. 끼도 너무 많다. 첫 무대 보고 탑5 안에 들겠다고 했던게 전혀 부끄럽지 않을 정도"라고 칭찬했다.

박선주는 "'모 아니면 도'에서 모에 가깝다. 초반 하모니에서 깜짝 놀랐다. 얼마나 합을 잘 맞추려고 노력했는지 튠을 해놓은것처럼 잘 맞아서 서로를 사랑하고 좋아하는구나 싶어서 좋았다"면서도 "유진양에 대한 기대가 너무 컸던것 같다. 무대 볼때마다 유진양이 갈곳을 못 정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재능도 중요하지만 이 무대를 이겨낼수 있는 힘이 없으면 그걸 보여줄수 없다. 그걸 바꾸지 않는다면 여기까지가 마지막 무대가 될거라는 걱정이 든다. 다른 분들보다 유진양의 움직임을 많이 봤는데 퍼포먼스 말고 노래에 집중하면 어땠을까 싶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김태연에게 "사랑해요"라고 팬심을 드러내 그를 미소짓게 만들었다.

한편 투표 결과 마스터 총점은 1200점 중 1121점으로 역대 1위였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