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암행어사' 손병호·안내상→신지훈…'선과 악' 대립 빛낸 명품 존재감

기사승인 2021.01.28  13:55:17

공유
ad50

‘암행어사’ 속 손병호와 안내상, 황동주, 채동현, 박주형, 신지훈 등 명품 배우들이 독보적인 캐릭터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연출 김정민/ 극본 박성훈, 강민선) 12회가 2부 시청률 1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다시 경신,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했다. 청춘 어사단의 짜릿한 모험과 흥미진진한 스토리, 선과 악의 극명한 대립을 실감 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극 중 세도가의 영수이자 깊은 야심을 드러내는 영의정 김병근 역의 손병호, 올곧은 신념의 소유자이자 원리원칙을 지키는 도승지 장태승 역의 안내상은 궁궐 암투의 중심에 서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어가고 있다. 이들의 갈등은 홍다인(권나라)의 아버지 휘영군(선우재덕)의 죽음과도 깊은 연관이 있어 궁금증을 돋우는 상황. 어사단 또한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어, 김병근(손병호)과 장태승(안내상)의 대립이 누구의 승리로 끝날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황동주와 채동현은 각각 임금과 김병근의 아들 김만희로 분해 극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임금(황동주)은 탐관오리들 틈에서 국정 장악에 어려움을 겪는 와중에도 충신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려 하고, 민심을 돌보기 위해 어사단을 파견하며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고 있다. 김병근의 첫째 아들 김만희(채동현)는 아버지의 권력을 이용해 어사단을 위협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각각 김병근의 검계 서용과 무예별감 최도관으로 분한 박주형과 신지훈 역시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며 열연 중이다. 서용은 어사단과 극한 대립을 보여주는가 하면,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의 중심에서 활약하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에 이르게 한다. 반면 최도관은 어사단이 위험에 처할 때마다 나타나 듬직한 도움의 손길을 건네며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역할을 한다. 두 사람의 날선 카리스마는 물론, 눈을 즐겁게 만드는 화려한 액션 연기에 안방극장의 환호가 이어지고 있다.

이렇듯 ‘암행어사’는 극을 꽉 채우는 명품 배우들의 든든한 활약으로 더욱 풍성한 전개를 자랑하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