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라포엠, EBS ‘스페이스 공감’ 출연…솔로 무대도 준비

기사승인 2021.01.28  07:04:13

공유
ad50

4인조 그룹 ‘라포엠’과 ‘에스메 콰르텟’이 출연, 각각 성악과 현악 공연을 선보인다.

29일 밤 12시 5분 EBS 스페이스 공감 ‘당신에게 띄우는 한 편의 詩 - 라포엠 / 사로잡다 – 에스메 콰르텟’ 편에서는 크로스오버 그룹 ‘라포엠’과 현악 4중주 ‘에스메 콰르텟’의 완벽한 호흡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펼쳐진다.

‘라포엠’이라는 팀명이 ‘자유로운 예술가들이 한 편의 시(詩)를 선물한다’는 뜻인 만큼 이날 ‘공감’에서는 시처럼 아름다운 무대가 펼쳐졌다. 우선 단체 무대로 신곡 ‘Dear My Dear’를 선곡했다. 서정시처럼 아름다운 노랫말이 마음을 어루만지는 노래로, 지친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따뜻한 곡이다.

한편 멤버 개개인의 기량과 개성을 확인할 수 있는 솔로 무대도 준비됐다. 테너 유채훈은 스페인의 유행가 ‘Contigo En La Distancia’를, 테너 박기훈은 도종환 시에 구광일이 멜로디를 붙인 가곡 ‘라일락 꽃’을 선보였다. 카운터테너 최성훈은 프랑스 유학 시절을 추억하며 가브리엘 포레의 곡 ‘꿈을 꾼 후에(Après un rêve)’를 선곡했다. 마지막으로 바리톤 정민성은 영미 가곡 ‘A Cycle of Life’ 중 ‘No.1 Prelude’를 깊고 중후한 목소리로 노래했다.

에스메 콰르텟의 성장을 확인할 수 있는 무대가 펼쳐졌다. 위그모어홀 콩쿠르 준결선 당시에 연주했던 ‘베토벤 현악 4중주 제8번 “라주모프스키”’ 중 1악장을 준비했다. 네 개의 악기만으로 심포니를 연상시키는 무대가 펼쳐졌다. 이외에도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La Muerte Del Angel(천사의 죽음)’으로 강렬한 인상을, ‘드보르작 현악 4중주 제12번 “아메리칸”’으로는 이국적인 매력을 선사했다. 클래식뿐만 아니라 뮤지컬 영화 '오즈의 마법사'의 OST인 ‘Over The Rainbow’를 재즈 감성으로 편곡해 아름다운 현악의 매력을 다채롭게 선보였다.

라포엠과 에스메 콰르텟은 개인의 기량뿐만 아니라 멤버들 간 끈끈한 팀워크로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를 만들어내는 팀이다. 두 팀 모두 공연 내내 멤버들끼리 눈빛을 교환하며 호흡을 맞춰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탄생한 라포엠과 한계를 깨고 세계 콩쿠르에 도전한 에스메 콰르텟.

그 결과 라포엠은 우승했고, 에스메 콰르텟은 정상에 섰다.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함께 도전하고 이뤄냈기 때문에 서로에 대한 신뢰가 깊어질 수 있었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이들의 무대에서는 완벽한 호흡이 뿜어내는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었다. 라포엠과 에스메 콰르텟의 공연은 1월 29일 금요일 밤 12시 5분, EBS1 ‘스페이스 공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E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