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BS교향악단과 떠나는 빈 음악여행...모차르트·슈베르트 실내악 향연

기사승인 2021.01.21  21:46:21

공유
ad50

클래식의 요람 오스트리아 음악여행으로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면 어떨까.

KBS교향악단의 2021년 실내악 시리즈의 첫 번째 연주회가 ‘비엔나의 새 아침’을 주제로 오는 30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쳄버홀에서 열린다.

스페인 태생의 차세대 마에스트로 안토니오 멘데스가 지휘봉을 잡고,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위대한 작곡가 모차르트와 슈베르트가 인생의 아침인 10대에 작곡한 작품으로 청중을 맞는다.

첫 곡으로 모차르트가 10대 후반에 잘츠부르크의 귀족과 대주교를 위해 작곡한 ‘현을 위한 세 개의 디베르티멘토 K.136, 137, 138’를 연주한다. 가볍고 즐거운 분위기의 3악장으로 구성돼 있어 밝고 상쾌한 아침햇살 같은 청량함을 만끽할 수 있다.

두 번째 곡으로는 낭만시대를 연 빈 토박이 슈베르트의 교향곡 5번 B♭장조 작품 485를 들려준다. 슈베르트가 19세에 작곡한 작품으로 유쾌한 선율에서 마치 모차르트 디베르티멘토 분위기를 온전히 전해받은 듯 모차르트의 향기가 짙게 배어 나온다. 빈의 작은 오솔길을 걸으며 매일 찬란한 아침을 맞았을 슈베르트의 아름다운 청춘시절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좌석간 두 자리씩 사회적 거리를 둬 판매하며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된다. 티켓 가격은 S석 3만원, R석 5만원이다.

사진= KBS교향악단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