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 소주연과 공원데이트→"늦게 다니지마"

기사승인 2021.01.17  09:25:18

공유
ad50

위아이 김요한이 소주연과 러블리한 케미를 자랑했다.

김요한은 16일 방송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9회 '대화가 필요해'에서 설렘을 자극하는 감정 연기와 비주얼로 이목을 모았다.

이날 신솔이(소주연)는 진실게임 쪽지를 통해 자신을 좋아한다고 고백한 사람이 차헌(김요한)이 아닌 우대성(여회현)임을 알게 됐다. 우대성은 어렵사리 이야기를 꺼낸 후 걱정하는 신솔이를 보며 진심을 숨겼다.

차헌은 늦은 저녁, 신솔이와 마주쳤다. 우대성을 만나고 왔다는 말에 동공이 흔들리던 차헌은 늦게 다니지 말라며 몰래 미소를 지었다. 자신을 걱정해주는 차헌의 말에 신솔이는 얼굴을 가리며 부끄러워했다.

뿐만 아니라 차헌과 신솔이는 함께 공원 데이트에 나서 청량한 비주얼과 사랑스러운 케미를 자아냈다. 두 사람은 돗자리에 앉아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신솔이의 발가락 양말 해프닝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차헌과 신솔이는 다른 친구들과 팀을 이뤄 토론을 준비하게 됐다. 그중 한 친구는 토론이 처음이라 어색한 신솔이에게 계속해서 막말을 내뱉었다. 상황을 지켜보던 차헌은 풀이 죽은 신솔이에게 힌트를 주며 그만의 방식으로 응원했다.

차헌의 도움을 받아 첫 토론을 훌륭하게 끝낸 신솔이는 쉬는 시간,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친구들과 '흑역사' 이야기를 시작했다. 차헌은 "난 어렸을 때 매실주 잘못 먹고 술주정 부린 적이 있어"라고 고백했다. 자세한 상황을 묻는 신솔이의 말에 차헌은 "넌 몰라도 돼"라고 답했다. 방송 말미에는 집에 있던 매실주를 마시고는 잠에 든 어린 신솔이와 술주정으로 태권도를 하는 어린 차헌의 모습이 담겨 미소를 자아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명랑 발랄한 여고생 신솔이와 그녀가 17년째 짝사랑하는 옆집 소꿉친구 차헌, 그리고 이들과 청춘을 함께했던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첫사랑 소환 로맨스다. 매주 월, 목, 토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사진= 카카오TV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영상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