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예원 동생 장예인, 프리랜서 동질감 “제일 친한 친구”

기사승인 2020.12.05  23:08:48

공유
ad50

장예원, 장예인 자매가 눈길을 끌었다.

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는 동생 장예인의 집을 찾아간 장예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장예원은 이날 동생 장예인의 신접살림이 꾸려진 집을 찾아갔다. 이어 “가장 친한 친구, 한 살 터울이다”라며 장예인을 소개했다. 두 사람은 아나운서 자매로 이미 방송가에서 유명했다.

이에 장예원은 “결혼을 하고나서 얼굴 보기가 너무 힘들었다. 매일 보다시피 했는데 집을 찾아가지 않으면 볼 수가 없다”라고 털어놨다. 또 “옛날에는 정말 많이 싸웠는데 지금은 그냥 친구”라는 말에 성시경이 언제 마지막으로 싸웠냐고 묻자 “어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아는 “이미 아나운서 준비생들 사이에서는 유명하다”라며 다정다감한 두 자매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예원, 장예인은 피로하다고 말하면서도 음식을 만들어 먹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다.

장예원은 “동생이랑 같은 업계에 있다 보니까 공감되는 부분이 많아요”라며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느끼고 있는 감정을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