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탈의파(김정난) 아들=이무기? 이동욱 계획에 “끝낼 방법 있다”

기사승인 2020.12.02  23:29:42

공유
ad50

김정난이 이동욱을 돕겠다고 나섰다.

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는 이연(이동욱), 남지아(조보아)를 돕겠다고 나서는 탈의파(김정난)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탈의파는 자신을 떠난 아들을 그리워하며 “그러냐, 네가 나를 버리고 떠난 것이 아니라 내가 너를 버린 것이냐. 그래서 내가 이 모양이 된 것이냐”라며 “내 죽어도 너를 용서하지 않겠다 다짐하고 또 했는데”라고 눈물을 훔쳤다.

이어 이연은 탈의파의 전화를 받고 한달음에 달려왔다. 탈의파는 “담배 참 오래도 태웠다 나한테 담배 끊으라고 잔소리하던 놈이 딱 둘있었다 하나는 너”라고 운을 뎄다. 이에 이연은 “또다른 하나는 아들이였지?”라고 물었다.

탈의파는 “세상 다정한 아이였어. 헌데 제 각시가 죽고나니 영영 입을 닫아 버리대, 차라리 대놓고 원망을 하지”라고 미소지었다. 이연이 “그러다 삼도천에 뛰어들었구나”라고 말을 이어가자 탈의파는 “내가 신겨준 신발을 곱게도 벗어놓고 갔더구나. 제 어미 보란 듯이 죽어도 용서할 수 없다는 듯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이연은 “틀렸어, 너무너무 슬퍼서 죽은 각시 따라가는 그 순간에도 엄마가 만들어준 그 신발은 적시기 싫었던 거야. 내가 그런 쪽은 또 빠삭하잖아”라고 말했다. 탈의파는 “살 만큼 살았으니 나도 안해보던 짓 한번 해보려고”라며 “너도 그 아이도 죽지 않고 이 일을 끝낼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뜻이야”라고 알렸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