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후조리원’ 엄지원X박하선X최리, 유쾌한 엄마 성장기…최고 6.7%

기사승인 2020.11.25  08:34:02

공유
ad50

‘산후조리원’이 뜨거운 관심과 사랑 속에 지난 8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연출 박수원, 극본 김지수, 제작 tvN·래몽래인, 8부작)이 마지막 회 방송까지 진정성 있는 메시지와 버라이어티한 매력으로 꽉 채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8회(최종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8%, 최고 6.7%, 전국 기준 평균 4.2%, 최고 5.6%를 기록했고,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기록으로 완벽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기준 평균 3.2%, 최고 3.8%, 전국 기준 평균 2.9%, 최고 3.6%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 채널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내며 완벽한 끝맺음을 지었다.

현진(엄지원)과 은정(박하선)을 비롯한 세레니티 조리원 동기 엄마들이 퇴소 후 일상 생활로 돌아가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에 앞서 말도 없이 사라졌던 현진은 도윤(윤박)의 믿음직스러운 위로를 받고 조리원으로 무사히 돌아왔고, 남편 선우(정성일)의 무심함에 상처 받았던 은정 역시 해피맨 경훈(남윤수)에게서 ‘조금 더 행복해져도 된다’는 진심 어린 위로를 받았다. 그렇게 위태로웠던 두 사람 모두 엄마의 자리로 돌아오면서 세레니티 산후조리원의 마지막 날도 다가오고 있었다.

엄마들은 세레니티의 자랑으로 꼽히는 원장 혜숙(장혜진)의 ‘애착 육아’에 대한 퇴소 교육을 받았다. 부모와의 유대관계에 따라 아이의 모습이 달라질 수 있다는 혜숙의 강의를 들은 현진이 라온이가 불량하게 자란 모습을 상상하는 장면에서는 도윤이 또 한번 라온이로 변신, 빨간 머리에 피어싱, 그리고 진한 화장까지 하고 등장해 웃음을 터뜨렸다. 특히 ‘산후조리원’을 통해 탈모 분장부터 장발의 고등학생에 이어 역대급으로 강렬했던 파격 변신을 선보인 배우 윤박의 하드캐리가 빛을 발한 장면이었다.

세레니티를 떠나기 전 마지막 밤, 현진과 은정, 루다(최리), 열무 엄마(최자혜), 그리고 까꿍 엄마(김윤정)는 함께 모여 파자마 파티를 열었다. 부쩍 친해진 모습으로 서로의 꿈에 대해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훈훈했다. 여기에 어릴 때 동방신기 팬클럽 회장이었다는 사실을 밝힌 은정의 깜짝 댄스 퍼포먼스까지 펼쳐져 더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고, 이때 “엄마가 되기 전, 우리에게도 모두 다른 이야기가 있었다. 우리는 모두 다른 모양의 엄마였지만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 똑같았다”는 현진의 내레이션은 뭉클함을 전달했다.

그렇게 세레니티 조리원을 떠나는 엄마들의 모습은 이전과 많이 달라져 있었다. 현진은 라온이를 위해 육아 휴직을 생각했지만 회사에서 맡긴 큰 프로젝트를 포기할 수 없었고, 은정은 “아이를 키워보니까 제일 중요한 건 결국 나예요. 내가 행복해야 우리 아이들도 행복해질 수 있어요”라며 그녀를 진심으로 응원해줬다. 은정 역시 남편의 사과를 받아줬고, 이들 부부의 관계는 또 다른 터닝 포인트를 맞았다. 루다 역시 혜숙을 ‘어머님’이라 부르며 우석(무진성)과의 결혼을 진지하게 고민해보기로 했다. 무엇보다 조리원을 떠나는 현진에게 엄마도 도움 받아도 된다며 분유와 이유식을 선물한 혜숙의 “좋은 엄마는 완벽한 엄마가 아니에요. 아이랑 함께 행복한 엄마지. 꼭 행복해지세요”라는 대사는 ‘산후조리원’이 내포한 의미를 관통하는 동시에 많은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여기에 안선생(최수민)의 아들로 차태현이 깜짝 등장, 혜숙에게 엄마에 대한 수칙 열 가지를 전했고, 이는 그가 출연했던 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재기 발랄하게 패러디 한 장면으로 ‘산후조리원’만의 색깔을 고스란히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은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며 지난 24일(화) 막을 내렸다.

사진=tv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