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코로나19에 올해 평균 49일 '재택근무'

기사승인 2020.11.24  07:35:46

공유
ad50

코로나 3차 대유행에 따라 직장인 대부분은 재직중인 회사에서 선제적 재택근무에 나서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인크루트가 지난 18~20일 직장인 748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재택근무는 코로나19가 촉발한 근무 환경의 가장 큰 변화이자 올해의 주요 HR 화두로 이름을 올렸다. 실제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올해의 가장 큰 일자리 이슈에 ‘재택근무 시행 및 확산’이 오른 데서도 이를 증명한다.

이에 직장인을 대상으로 올 한해 재택근무 진행 실태를 살펴봤다. ‘재직중인 회사가 거리두기 단계 및 정부의 권고에 따라 적극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했는지’ 물었고, 이에 대한 답변은 △그렇다(55.1%)와 △아니다 (44.9%)로 확인됐다.

기업의 재택근무 실시노력에 대해 절반 이상 긍정적으로 평가한 가운데, 기업별로는 △대기업이 82.1%로 실시비율이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63.4%) △중소기업(43.8%)로 차이를 보였다. 중소기업의 재택근무 실시비율이 대기업의 절반에 그친 것.

업종별로는 △여행·숙박·항공(80.0%) △모바일·게임(75.0%) △인터넷·IT·통신(67.7%) 순으로 재택 실시비율이 높았고, 반대로 △건설·건축·토목·환경(33.9%) △제조·생산(39.4%) △의료·간호·보건·복지(47.3%) 업종 재직자들은 회사의 재택근무 실시에 낮은 점수를 줬다.

응답자 가운데 실제 올해 재택근무 경험이 있는 비율은 53.9%였고, 이들이 올해 집에서 근무한 날은 평균 49.1일로 집계됐다. 기업별 재택근무 일수로는 △대기업 62.3일 △중견기업 55.7일 △중소기업 50.2일로 각각 파악됐다. 시행 기간별로는 △9월(15.3%)이 가장 높았고 △8월(13.6%) △4월(11.2%) △3월(10.2%) 순으로 활발했다. 이는 지난 3월 1차 대유행, 그리고 8월 이후 2차 유행으로 거리두기 강도가 심화되었던 기간과 일치한다.

한편 이달 중으로라도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 중 88.3%는 찬성했다. 오늘(24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가 시작됐다. 설문시점이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시행 이전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거리두기 시행에 앞서 회사의 선제적 대응을 바라고 나섰던 것. 코로나 재유행의 조짐에 직장인 대부분은 출퇴근 및 사무실 근무 등 대면활동에 우려를 느낀 것으로 볼 수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