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춘기록’ 휴식 선택한 박보검, 카메라 앞에 선 이유는

기사승인 2020.10.27  13:08:57

공유
ad50

‘청춘기록’ 박보검의 뜨거운 성장기록은 계속된다.

27일 최종회만을 남겨둔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새로운 변화를 결심한 사혜준(박보검)의 모습을 공개하며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서 사혜준은 소중한 것들을 지킬 수 없는 자신의 상황에 무력감을 느꼈다. 어느샌가 연인 안정하(박소담 분)에게 미안하다는 말만 반복해야 했고, 어떤 반박을 해도 자신을 둘러싼 구설수는 끝나지 않았다. 꿋꿋하게 버틸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갑작스러운 안정하의 이별 통보는 그를 거세게 흔들었다. 사랑하면 미안하다는 말은 절대 하지 않겠다던 과거 자신의 다짐을 떠올리며, 그가 받았을 아픔에 눈물짓는 사혜준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카메라 앞에 선 사혜준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혜준은 무엇인가 결심을 내린 듯 한결 홀가분한 표정이다. 언제나 자신의 편이 되어준 엄마 한애숙(하희라)과 쭈뼛쭈뼛하며 아들 사혜준의 방을 찾은 아빠 사영남(박수영)도 포착돼 흥미를 유발한다.

사혜준은 드라마 ‘최초의 인간’ 촬영을 모두 마친 뒤, 차기작을 선택하지 않고 잠시 쉬겠다는 의사를 밝혔었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사혜준이란 이름 얻었어. 정리해줘”라는 말과 함께 매니저 이민재에게 계약서를 건네는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높였다. 소신을 지키며 후회 없는 선택을 해 온 사혜준이기에 그가 꿈과 사랑을 지키기 위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청춘기록’ 제작진은 “오늘(27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가족, 연인, 친구와의 관계에서 한 단계 성장한 사혜준의 모습이 깊은 여운을 남길 것”이라며 “눈부신 오늘을 살아가는 청춘들의 내일, 그 마지막 페이지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최종회는 오늘(27일)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