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수찬 "20살에 나를 낳은 엄마, '긍정 마인드' 심어줘…잘 될 줄 알았다"

기사승인 2020.10.27  00:28:26

공유
ad50

가수 김수찬이 어머니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가수 김수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찬은 "사람들이 제가 화려한 걸 좋아하니 금수저일거다, 순탄한 삶을 살았을 거라고 생각하신다. 방송에서도 힘들었던 이야기를 안 하니까"라고 자신을 둘러싼 오해를 언급했다.

그는 "저는 어렸을때도 워낙 긍정적이었다. 엄마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지하 단칸방에서 물을 퍼내면서 살때도 누가 많이 푸는지 엄마랑 시합을 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엄마가 20살 저를 낳으셨다. 나이가 74년생이시다"라며 "친구들이 저보고 '왜 동굴 속에 사냐'고 해도 '시원하다'고 했다. 긍정적으로 살았다. 엄마가 우리는 선택 받는 사람이 아니라 선택 하는 사람이라는걸 알려주셨다. '힘든 상황도 우리가 선택한거야'라는 마인드라서 자존감도 높았다. '모든 것을 규정하는 것은 우리다'라고 생각했다. 마음이 현실을 만드는 거니까"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수찬은 "노래를 준비하면서도 그렇고 잘 될거라는 걸 알고 있었다. 믿음 보다 위에 있는게 아는 것이지 않나. '전국 노래 자랑'에 나갈 때도 제가 긴장하고 있으니 엄마가 '어차피 최우수상이야. 가서 앵콜곡 부른다는 마음으로 해'라고 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감동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