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앨리스’ 오늘 종영...김희선 사망→주원vs올드 주원 대치 ‘충격전개 ing’

기사승인 2020.10.24  12:53:33

공유
ad50

‘앨리스’ 김희선이 죽었다. 주원은 늙어버린 자신과 마주했다.

오늘(24일) 밤 10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최종회가 방송된다. ‘앨리스’는 시간여행이라는 판타지 요소에 휴먼 드라마를 결합, SF물은 지루하다는 편견을 깨며 호평을 모았다. 특히 15회는 충격전개의 연속이었다.

윤태이(김희선)가 앨리스로 납치된 가운데 박진겸(주원)과 유민혁(곽시양)이 앨리스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유민혁은 윤태이와 박진겸을 지키려다 죽음을 맞았다. 분노한 박진겸은 이 모든 사건의 발단인 ‘선생’을 향해 총을 겨눴다. 그러나 검은 후드를 벗고 밝혀진 ‘선생’의 정체는 늙어버린 박진겸이었다. 급기야 그는 윤태이를 죽이기까지 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이 15회 엔딩 직후를 공개했다. 사진 속 윤태이는 박진겸의 품에서 피를 철철 흘리며 쓰러져 있다. 그녀는 2010년 박진겸의 엄마 박선영(김희선)이 그랬듯 박진겸을 지키기 위해 죽음을 선택했다. 죽음 직전까지 박진겸을 애틋하게 바라보는 윤태이의 눈빛과 표정이 슬픔을 자아낸다.

여주인공의 사망에 이어 다음 사진에서는 노인이 된 박진겸인 ‘선생’이 박진겸의 이마에 총을 겨누고 있다. 이대로 박진겸은 노인이 된 다른 차원의 자신에게 죽음을 맞게 되는 것일까. 제작진은 “최종회에서는 시간여행으로 인해 어긋나버린 모든 상황을 되돌리고 싶은 박진겸의 간절한 마음이 그려질 것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박진겸을 위해 죽음을 선택한 윤태이와 박선영이 있다”고 전했다.

과연 윤태이는 이대로 죽고 말 것인가. 박진겸은 노인이 되어버린 다른 차원의 자신과 어떻게 마주할까. 이 모든 상황과 슬픈 운명을 되돌릴 수 있을까. 마지막회에 시청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사진= SBS ‘앨리스’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