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성중, 이원욱 대치 “건방지게 이 XX가”…과방위 국정감사 파행

기사승인 2020.10.24  09:29:10

공유
ad50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간 욕설이 오가며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23일 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발언시간을 더 달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데 대해 항의하는 과정에서 막말을 일삼았다.

박성중 의원은 추가질의 1분이 남은 상태에서 이원욱 과방위원장이 질의를 끊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원욱 위원장이 다른 의원에 비해 더 많은 시간을 줬다고 항변했지만 거듭해 사과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박성중 의원이 ‘당신’이라고 지칭하자 이원욱 위원장은 “어디에 대고 당신이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박성중 의원은 “그럼 당신이 뭐냐”라고 맞섰다.

감정이 격화되기 시작하며 두 사람은 말싸움을 이어갔고, 이원욱 위원장은 “질문하세요 질문해”라고 말했다. 박성중 의원은 여기에 “건방지게 반말을 해”라며 이원욱 위원장의 앞까지 다가갔다. 또 “똑바로 하세요, 위원장이라고 더러워서 정말”이라고 말하자 이원욱 위원장은 “정신이 있는 거야 없는 거야?”라고 지적했다.

급기야 이원욱 위원장이 “야!”라고 소리치자 박성중 의원은 “건방지게 이 XX가”라고 비속어를 사용했다. 결국 여야 의원들이 강하게 만류하고 나서야 사태는 진정됐다. 국감은 약 10여분 뒤 재개됐지만 서로간에 유감 표시는 없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