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주리, 남편 '남긴 음식' 사진→해명에도 이틀째 논란ing...누리꾼 갑론을박 (종합)

기사승인 2020.09.22  12:33:34

공유
ad50

개그우먼 정주리가 SNS를 통해 남편과의 일상 사진 공개 후 누리꾼들이 남편을 비판하자 이에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여전히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정주리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먹다 남긴 피자와 치킨 사진을 올리며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남편이 먹다 남은 피자와 치킨이 몇 조각 담긴 피자 박스, 휴지 뭉치 옆 치킨과 피자가 지저분하게 놓였다. 이와 함께 정주리는 남편의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만병의 근원'이라고 저장된 남편은 정주리에게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 피자랑 치킨 남겨 놔. 우린 잔다. 욕봐"라는 메시지와 함께 피자와 치킨 사진을 보냈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정주리 남편의 태도를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정말 화가 난다" "저런 걸 아내 먹으라고 두는 건가" "아내가 일하고 싶은 마음이 사라질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정주리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게를 먹는 사진을 올리며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걸. 워워”라고 남편을 옹호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비판은 더욱 거세졌다.

“매번 이런 식으로 누리꾼들을 놀린다” “같이 화내줬더니 태세전환” 등의 반응을 보였고 일부 누리꾼들은 “웃고 넘길 수 있는 일” “정주리식 개그다” “그들의 사생활인데 문제 될 게 없다” 등의 반응도 보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