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놀면 뭐하니’ 엄정화, 찐친 김종민·정재형 매니저 영입에 날개 달았다

기사승인 2020.09.20  09:39:18

공유
ad50

환불원정대 엄정화가 솔메이트인 정재형, 김종민을 새로운 매니저로 맞아들이면서 활동에 날개를 달았다.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엄정화는 ‘만옥 하우스’에서 ‘환불원정대’ 멤버들과 함께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며 더욱 돈독해진 팀워크를 자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엄정화와 깊은 인연을 자랑하는 김종민, 정재형이 매니저로 등장, 이들과도 색다른 케미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엄정화는 ‘환불원정대’ 멤버들을 집으로 초대해 친목을 도모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다. ‘만옥 하우스’에서 저녁 회동을 가진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엄정화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식사를 하며 일적인 부분부터 개인적인 관심사까지 다양한 주제로 편하게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 오가는 대화 속에서 더욱 가까워지고 돈독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멤버들과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는 와중에도 동생들이 먹을 음식과 디저트를 세심하게 챙겨주며 어떤 이야기든 경청하는 따뜻한 맏언니로서의 면모를 보여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친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거실에 함께 둘러앉아 서로에 대해 좀 더 알아보는 진실게임 시간을 가졌다. 거짓말 탐지기 게임기를 이용해 ‘진실게임’을 하자는 동생들의 말에 한껏 설레하던 그는 화사의 “숨겨둔 남자가 있다”라는 짓궂은 질문에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게 “없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곧 거짓으로 판명되며 강한 전기 충격이 이어졌고, 엄정화는 돌고래 비명을 지르며 맨바닥에 튕기듯 주저앉는 모습을 보여줘 현장에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환불원정대’ 멤버들이 새로운 매니저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이 원했던 매니저는 소지섭으로, 유재석이 ‘지섭씨’라고 부르자 설레는 표정을 하고 돌아본 엄정화는 과거 자신의 백댄서로 활동하며 친동생처럼 가깝게 지냈던 김종민의 등장에 크게 실망(?)하는 모습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번째 매니저로 20년지기 정재형이 등장하자 곧바로 “갈래”라고 소리쳤다. 이어 “차갑게 대하겠다. 그동안 당한 걸 복수하겠다”고 말해 찐친 케미의 시작을 알렸다.

티격태격하는 와중에도 엄정화와 정재형은 과거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리며 함께 눈물을 보였고, 20년 지기들의 찐 우정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엄정화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