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지역 다시 무관중 개최

기사승인 2020.08.15  17:24:20

공유
ad50

서울·경기 지역에서 개최되는 프로야구·축구 경기가 16일부터 다시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KBO 사무국은 16일부터 진행되는 프로야구 서울·수원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는 정부가 16일 0시부터 서울과 경기도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한 뒤 나온 야구계의 후속 조처다. 이에 따라 서울 잠실구장, 서울 고척 스카이돔,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는 당분간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른다.

두산 베어스,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kt wiz 등 4개 구단은 예매된 티켓을 모두 취소하고, 표를 산 팬들에겐 취소 수수료 없이 환불한다. 서울과 경기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내려와야 다시 야구장에 관중이 제한적으로 들어올 수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도 이날 정부 결정에 따라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에서 개최되는 K리그1(1부)·2(2부) 경기를 당분간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K리그1 FC서울·수원 삼성·성남FC, K리그2 수원FC·서울 이랜드·부천FC·FC안양·안산 그리너스의 홈경기가 해당한다. 나머지 지역에서는 경기장 수용 규모의 최대 25%까지로 늘어난 현행 유관중 체제가 유지된다.

이에 따라 당장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릴 K리그2 수원FC-제주 유나이티드 전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프로축구연맹 역시 서울·경기 지역의 관중 재입장 시점은 향후 방역 당국의 방침에 따라 정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