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참시' 노라조 스타일리스트, 파격 무대의상 금손 투혼 "나도 욕심 생겨"

기사승인 2020.08.14  10:36:57

공유
ad50

'전지적 참견 시점’에 노라조 스타일리스트가 출격한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1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노라조 스타일리스트의 범상치 않은 일상이 전파를 탄다. 때수건, 맷돌 의상 등 무대 의상의 반전 영업비밀이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감을 높인다.

노라조는 그동안 파격적인 의상으로 화제를 일으켰다. 노라조의 무대 의상을 직접 디자인하고 만든 스타일리스트는 "교수님께서 아이돌 스타일리스트를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해서 알겠다고 했는데 알고 보니 노라조였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노라조는 의상팀과 함께 열띤 토론을 이어간다. 마치 패션 화보 회의를 보는 듯 사뭇 진지한 대화가 오간다. 하지만 자세히 들어보니 경운기, 탈곡기, 트랙터 등 농사 전문용어가 난무하는데 급기야 노라조 조빈은 "입에서 쌀을 뿜는 건 어떠냐"라는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를 쏟아내 웃음을 안긴다. 과연 이들이 탄생시킬 또 하나의 깜짝 놀랄 대작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또한 스타일리스트는 "어느 순간 나도 욕심이 생겨서 일이 점점 커지는 것 같다"라고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얼핏 불가능해 보이는 노라조의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어내고야 마는 스타일리스트의 금손 투혼이 감탄을 자아낼 예정이다. 심지어 노라조의 무대 의상을 만들기 위한 전담팀까지 꾸려졌다고 한다.

노라조는 이날 총천연색 드레스룸을 공개한다. 초록빛 때수건, 황금빛 털이 휘날리는 무대 의상들이 입을 쩍 벌어지게 한다. 특히 노라조는 격식 있는 행사 자리에 참석하기 위해 고심 끝에 가장 점잖은 의상을 골라 입는다. 하지만 뽁뽁이로 만들어진 의상 탓에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하기도 했다고 한다. 노라조가 찾아간 격식 있는 행사 자리는 어디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노라조 무대의상의 비밀을 확인할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