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11일 프로야구·14일 프로축구 관중 10%→30% 확대"

기사승인 2020.08.10  11:20:00

공유
ad50

프로야구, 프로축구를 직관할 수 있는 관중 수가 늘어난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1일부터 프로야구의 관중 입장 규모를 전체의 10%에서 30%로 확대하고 14일부터 프로축구의 관중 입장 규모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일상과 방역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도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간 거리두기 준수,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과 같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도 지자체, 프로스포츠 관련 협회, 구단 등과 함께 방역지침을 계속 안내하고 경기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는지 세심하게 지속 점검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7월 26일부터 관중석의 10% 수준으로 관중 입장을 재개하도록 허가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안정적으로 관중 관리가 되고 있다고 판단해 관중 입장 규모를 늘리게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