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부겸, 배현진·조수진에 "참 딱해…초선때 공격수 노릇 맡지 마라"

기사승인 2020.08.04  01:05:54

공유
ad50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배현진,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참 딱하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3일 김부겸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례 의원에게 저격수 역할을 흔히 맡기는데, 거기에 넘어가지 마라"면서 "섣불리 공격수, 저격수 노릇 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정치를 하다 보면 상대 당을 공격하게 된다. 그럴 때 의원들끼리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는 게 예의"라면서 "그런데 저를 공격하는 두 분 말씀이 기사화되자 달린 댓글이 6,000개가 넘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1일 김부겸 전 의원은 통합당의 '입법독재' 주장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냐"고 비판했다.

그러자 배현진 의원은 이z날 "'눈을 부라린다'니 장관까지 지내신 분이 어찌 격 떨어지는 말씀을 함부로 뱉으셨나"라고 지적했다. 조수진 의원 역시 "어설픈 문파 흉내를 내는 것은 그나마 있는 지지자도 잃는 것"이라며 "독재를 독재라고 말을 못하게 하는 것이 독재"라고 말했다.

이에 김부겸 전 의원은 "제 글 중에 '눈을 부라린다'는 단어의 뜻을 곡해하는 의원님들이 참 딱하다"며 "배 의원은 어떻게 방송인 출신이면서 순우리말을 쓰면 격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특히 조수진 의원에게는 "독재의 성립 여부를 듣기 좋게 제가 '기본권 제한' 여부라고 표현했다"며 "더 직설적으로 말하면 반대파를 가두고, 패고, 고문하고, 조서를 조작하는 등 인권 말살의 범죄행위를 의미한다. 그게 독재"라고 설명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