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민아, 아이러브 측 주장에 "죽어야 끝나냐…거짓말 그만" 추가 폭로

기사승인 2020.07.16  21:34:13

공유
ad50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가 소속사 측의 "허위사실" 주장에 반박했다.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신민아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의 다이렉트 메시지를 캡처해 업로드 하며 "이 일은 제가 죽어야 끝나는거냐. 그래야 제 말 믿어 주냐"며 고통을 호소했다.

해당 캡처본에는 한 누리꾼이 신민아에게 "뜨지도 못하는 X이 제대로 죽지도 못하냐. 뭐 하나 똑바로 하는 게 없는X. 또 이때다 싶어 언플 징하다"라며 비속어를 포함한 무분별한 비난의 메시지를 반복해서 보냈다.

이에 신민아는 "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은 회사에 들어가서 멤버들로 인해 생긴거라고 회사 사람들 다 알지 않나. 멤버들때문에 힘든 거 다 알고 계셨고 저보고 가을까지 활동 중단하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그룹내 괴롭힘 의혹이 사실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솔로 앨범은 들어 본 적도 없다. 거짓말 그만 해라. 그리고 카톡으로 반말하지마라. 이제 모르는 사인데 예의가 없으셔서 짚고 넘어가겠다"고 소속사 측의 언행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용 증명 내용 공개할까요? 감당되세요? 저한테 비밀 유지 각서 보내면 제가 사인을 할 거라고 생각하신건가요? 왜 내 얘기를 내가 하면 안되는데요? 두려우신거죠? 제가 뭘 말할지 모르니까. 제 말이 사실이니까 비밀 유지 각서를 보낸거잖아요"라고 반박했다.

신민아는 "저는 힘도 없고 뉴스도 못내서 제 얘기 여기서밖에 못한다. 죽다 살아나서 눈에 뵈는 게 없다"며 "참고로 뉴스에는 수연언니도 언급 되는데 수연언니는 아니다. 전 언니 언급한 적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신민아 인스타그램

앞서 신민아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날 새벽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경찰의 도움을 받았던 사실을 털어놨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민아가 아이러브 멤버들로 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게시글이 게재되며 아이러브는 그룹 내 괴롭힘 의혹에 휩싸였다.

하지만 아이러브의 소속사 WKS ENE는 공식입장을 통해 "민아가 아이러브 멤버 6명 전원으로부터 폭언과 폭행 등의 괴롭힘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과 다른 길을 찾고 있는 기존 멤버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왕따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이어 "근거없는 내용을 계속 확산시켜 소속 아티스트들의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별도의 법적 조치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아이러브는 지난해 데뷔한 5인조 걸그룹이다. 현재 서윤, 최상, 지원 3명의 멤버만 남아있으며, 내달 '보토패스'라는 새 이름으로 활동을 재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