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민희 “왜 박원순 조문 정쟁화하나”...진중권 “닥치고 조문? 단체로 미쳤어”

기사승인 2020.07.11  13:36:36

공유
ad50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이 11일 정의당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발언이 나오는 데 대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혔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는 빈소 조문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고 언급했고,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서울특별시장(葬) 결정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진중권 평론가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닥치고 조문?”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리며 최 전 의원 발언을 비판했다.

사진출처=진중권 SNS

그러면서 “그러는 당신은 뭐가 급해서 장례가 끝나기도 전에 이 문제를 정쟁화하는가? 정의당 두 의원이 지금 정쟁화를 했는가? 여성의 입장에서 한 여성에게 수년 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을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입 닥치고 애도를 해야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그렇게 하든지. 그새를 못참고 기어이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놓는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진씨는 “수년간 당한 것이 본인 딸이었어도 그런 소리 할 건지 묻고 싶네.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다. 그 두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있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추신으로 “도대체 몇 번째인가 이 인간들이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션찮을 판에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사건의 피해자인 대한민국 여성들을 나무라고...단체로 미쳤어. 장례 끝나고 봅시다”라고 직격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