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원순, 타살 혐의점無...부검 않고 유족에 인계

기사승인 2020.07.10  21:58:17

공유
ad50

경찰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검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10일 서울 성북경찰서가 박원순 시장의 사망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수사 절차에 돌입했다. 이 가운데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사망 경위를 규명하기 위해 휴대전화 통화내역 및 동선 등의 행적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감식을 통해 현장 상황이 확인됐고 검시 결과와 유족의 진술, 그리고 박원순 시장 유서 내용 등을 감안했을 때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부검없이 시신을 인계할 방침이다.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은 피고소인인 박원순 시장이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송치 시점은 아직 예단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께 공관을 나왔다. 이후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하며 경찰과 소방당국이 7시간에 걸친 수색작업을 벌였다. 이에 10일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