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름엔 유리! 보기만 해도 청량 ‘글라스 웨어’ 대세

기사승인 2020.07.10  17:20:54

공유
ad50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나기 위한 쿨링 아이템이 인기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안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홈카페, 집밥을 즐기고 싶지만 푹푹 찌는 더위가 걱정이라면 청량하고 쿨한 유리 소재 아이템으로 분위기를 전환해보면 어떨까. 유리는 깨끗하고 투명한 장점으로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효과를 일으켜 여름철 특히 활용도가 높다. 올여름 무더위를 한 번에 날려줄 청량하고 시원한 글라스 아이템을 소개한다.

사진=삼광글라스 제공

매일 주방에서 사용하는 식기류도 이제 도자기나 플라스틱 대신 여름 느낌 나는 글라스웨어로 바꿔보자. 삼광글라스의 ‘보에나 드 모네’는 보에나의 첫 라인업이다. ‘빛의 화가’라고 불리는 프랑스 화가 모네의 걸작 ‘수련’에서 영감을 받아 다양한 조명에 반응해 독특한 빛의 색상을 극대화해 나타내줄 수 있도록 입체적인 플리츠 디자인을 적용했다.

화려한 무늬나 평범한 화이트 컬러 대신, 오직 유리 고유의 투명함과 투과된 빛의 아름다움으로 특별한 분위기를 연출해 주며 홈카페, 디저트, 브런치 등 다방면으로 활용가치가 높다. 삼광글라스의 국내 공장에서 견고하고 강인한 템퍼맥스 공법과 업그레이드된 퀄리티 프로세스를 추가 적용한 이중공정으로 만들어져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사진=덴비 제공

덴비의 ‘컬러 글라스’는 브랜드 베스트셀러 ‘헤리티지’ 특유의 파스텔톤에서 영감을 얻은 글라스 웨어 컬렉션이다. 투명한 물방울 위에 물감 한 방울을 톡 떨어트린 듯한 그라데이션으로 표현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일상에서 사용하기 좋은 스몰∙라지 텀블러와 특별한 날을 장식해 줄 레드∙화이트 와인잔, 샴페인 잔 등으로 구성돼 활용도가 높다.

사진=이딸라 제공

시원한 음료의 계절, 여름을 겨냥한 다채로운 색감의 유리 컬렉션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이딸라의 ‘프루따 컬렉션’은 핀란드 유리공예 대가 오이바 토이까가 1968년 처음 선보인 작품으로, 야생 베리와 과일을 따는 핀란드 여름날 풍경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됐다.

장인들이 직접 유리를 입으로 불어 만드는 ‘마우스 블로운’ 방식으로 섬세하게 제작됐으며 유리 표면에 양각된 과일 패턴은 아기자기한 느낌을 내며 빛을 받았을 때 반짝이는 빛 그림자를 연출해 여름날의 풍경을 만끽할 수 있다.

사진=테팔 제공

내부 확인이 용이한 유리 소재로 각종 건강 음용차를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유리 주전자도 있다. 테팔 ‘유리 무선주전자 1.7L’는 이음새 없는 통유리 내부 구조로 제작돼 차 우림 정도와 물 수위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유리 무선주전자다.

티백이나 알갱이를 그대로 넣고 버튼만 누르면 향미 가득한 건강 음용차를 빠르고 맛있게 만들어주며 100℃까지 가열해줘 불 조절 걱정 없이 간편한 사용이 가능하다. 자동 전원 차단 기능과 원터치 뚜껑 열림 버튼, 분리 가능한 이물질 제거 필터, 360도 회전 받침대, 블루 라이트 내부 조명등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갖췄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