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하나, 강성민 고소 취하해달라는 오영실에 "무릎 꿇고 부탁하세요"

기사승인 2020.07.07  20:09:22

공유
ad50

'위험한 약속' 박하나가 오영실에게 강단있는 태도를 보였다.

사진=KBS2 '위험한 약속' 캡처

7일 방송된 KBS2 '위험한 약속'에서 민주란(오영실)은 차은동(박하나)를 찾아왔다. 그는 다짜고짜 "당장 내 아들 빼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은동은 "알아듣게 얘기하세요"라며 차분히 대응했다.

주란은 "준혁이(강성민)가 네 동생 데려갔다고, 너 유괴 비슷한걸로 고소한다며? 그딴 애 데려다가 준혁이가 뭐 어쩔까봐? 이런 구질구질한 집구석 애를 준혁이가 뭐하러?"라고 따져물었다.

간신히 화를 참으며 은동은 "나가세요. 당신 아들 법대로 처벌할테니까 나가시라고요"라며 단호하게 답했다.

그러자 주란도 꼬리를 내렸다. 그는 "우리 준혁이가 아들찾느라 정신이 없어. 또래애다 보니까 잠깐 정신이 나갔어. 어떻게하면 되겠니? 어떻게 하면 준혁이 고소 안하겠냐고"라고 말했다.

그러나 은동은 주란의 태도를 지적하며 "부탁하시려면 제대로 하세요. 제 아버지 무릎까지 꿇게하신 분이잖아요. 제 아버지가 당신 앞에서 무릎 꿇었듯이 똑같이 부탁하시라고요"라고 말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