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트럼프 장남 여자친구 코로나19 확진...NYT "대통령 전용기 탑승 無"

기사승인 2020.07.04  20:34:30

공유
ad5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남의 여자친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UPI=연합뉴스

3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 CNN 등 외신은 트럼프 재선 캠프의 정치자금 모금 최고 책임자이자 트럼프 장남의 여자친구인 킴벌리 길포일이 사우스다코다 출장 중 확진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보도했다.

사우스다코다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과 독립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한 대규모 불꽃놀이가 예정돼 있었다. 길포일은 대통령 전용기에는 탑승하지 않았으며 일행 중에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NYT가 전했다.

길포일의 확진 판정으로 트럼프 대통령 주변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3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음식을 준비하는 직원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공보 비서가 지난 5월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 장남 트럼프 주니어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자체 자가격리에 들어가 예정된 공식 일정엔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다. 길포일과 트럼프 주니어 모두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직원들과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