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소유찬 "'미스터트롯'서 '빠이빠이야' 부르고 통편집…이사갔다"

기사승인 2020.07.02  22:49:47

공유
ad50

소유찬이 '미스터트롯' 통편집의 아픔을 토로했다.

사진=TV조선

2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는 여름 특집 트롯 전쟁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7에 대항해 '현역7'이 등장해 대결을 펼쳤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아쉽게 탈락했던 최현상은 "솔직히 여기 오늘 안 오려고 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저는 이 지역을 차 타고도 안 지나간다"며 탈락의 트라우마를 전했다. 그러면서 "유찬이가 더 할 말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소유찬은 "저는 통편집을 당했다. 방송에 얼굴 한 번 비춰지지 않았다. '빠이빠이야'를 부르는 게 아니었는데"라고 선곡에 대한 후회를 전했다.

특히 그는 "제가 원래 이 주변에 살고 있는데 이사를 갔다. 고개를 돌리게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멤버들이 떨어지고 나서 무수한 소문들이 돈다. 그 중에 소유찬씨는 트로트를 접었다고 했다. 그리고 신성이는 TV조선 프로그램을 안 한다고 했다. 본인 입으로"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