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살아있다' 유아인 "박신혜 요새적인 환경 탐났다"

기사승인 2020.05.27  11:25:31

공유
ad50

유아인이 상대배우 박신혜 역할의 부러운점을 말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27일 영화 '#살아있다'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유아인과 박신혜가 참석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영화다.

유아인은 세상과 단절된 채 혼자 남겨진 준우 역을 맡았다. 박신혜가 맡은 유빈 역과 달리 다소 엉성하고 허술한 모습이 있는 인물이다.

이에 대해 유아인은 "철저하게 잘 구비된 요새적인 환경이 탐났다"고 유빈 캐릭터에 대해 부러운 점을 말했다. 이어 "집 크기는 비슷하지만 내부 콘텐츠가 상당히 다르다. 식료품에 대한 구비가 부러웠다. 디테일이 차별화돼있었다. 다양한 미각을 자극하는 소스류같은 것들이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영화 '#살아있다'는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