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무슨 권리로 위안부 이용...죄지었으면 벌받아야”

기사승인 2020.05.25  16:40:29

공유
ad5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겨냥해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연 2차 기자회견에서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고 말했다.

또 수요집회와 관련해 "우리 국민은 물론이고 세계 여러분들이 그 데모에 나오시는데 그분들에게도 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행동했다"며 "이래놓고 사리사욕 채워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고 저는 몰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출마와 관련) 저한테 얘기도 없었고. 자기 마음대로 하는 거니까 제가 무엇을 용서를 더 하느냐"고 울분을 터트렸다. 특히 "만가지를 속이고 이용하고…제가 말은 다 못한다"며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사람(되놈)이 챙긴 것 아니냐"고 흥분했다.

이 할머니는 "어제 저녁에 가만 생각하니 정신대대책협의회가 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느냐"며 "이것을 반드시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 저들이 일본의 사죄 배상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또 안성 위안부 피해자 쉼터 등 윤 당선인과 관련한 일련의 의혹에 대해 "첫 기자회견 때 생각지도 못한 게 너무도 많이 나왔다"면서 "(그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차 기자회견 이후 눈덩이처럼 불어난 각종 의혹의 당사자인 윤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남구 한 찻집에서 1차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지적하며 수요집회 불참 의사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