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토트넘 무리뉴, '공원 훈련'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 사과 "잘못된 행동 인정"

기사승인 2020.04.09  10:37:09

공유
ad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크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 수칙을 어기고 팀 훈련을 진행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조세 무리뉴 감독이 사과했다.

EPA=연합뉴스

8일(현지시각) BBC, 스카이스포츠 등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나의 행동이 정부의 지침에 어긋나는 행동이었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며 “우리 모두 가족 외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모두가 책임감을 갖고 정부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전날 무리뉴 감독은 헤들리 커먼 공원에서 탕귀 은돔벨레 등 토트넘 선수 3명과 훈련을 진행했다. 현재 영국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정부 차원에서 2m 이상 거리두기와 이동 제한령이 시행되고 있다.

이날 무리뉴 감독 외에도 다빈손 산체스와 라이언 세세뇽이 함께 조깅하는 모습이 SNS에 올라오며 누리꾼들의 많은 비난을 받았다. 토트넘 구단은 “선수들에게 정부 방침을 따르도록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국민보건서비스(NHS)에서 활동하고 있는 영웅들을 도와야 한다. 또 생명을 구하기 위해 우리 각자의 역할하고 정부의 방침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