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탄소년단 측 "월드투어 서울 콘서트 취소, '코로나19' 확산 우려" (공식)

기사승인 2020.02.28  11:40:24

공유
ad50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개최할 예정이던 월드투어 서울 콘서트를 취소했다.

사진=싱글리스트DB

28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팬 커뮤니티 BTS 위버스를 통해 “4월 11일, 12일, 18일, 19일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 예정이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 – 서울’ 공연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빅히트 측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현재 4월 공연 시점의 감염병 확산 상황이 예측 불가능하고, 공연 인력과 장비 등 국가간 이동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공연 취소 이유를 밝혔다.

이어 “20만 관람객과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고, 만에 하나 공연일에 임박해 취소해야 할 경우 해외 관람객 및 공연 관련 업체, 스태프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어 불가피하게 공연 일정을 1개월여 앞둔 지금 시점에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으로 “고대해주셨을 팬 여러분께 취소 소식을 전하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모쪼록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기존에 예매한 티켓은 공식 예매처인 인터파크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이다.

지난 21일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을 발매한 방탄소년단은 4월부터 진행하는 월드투어 첫 콘서트로 서울 올림픽주경기장에서 4회에 걸쳐 공연을 펼칠 계획이었다. 이 공연은 다양한 글로벌 공연 회사와 세계 각지 전문 스태프들이 준비해 회당 5만여 명씩 총 20만 명에 달하는 관객이 관람할 예정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일회성·이벤트성 행사가 대부분 연기, 취소되고 있다. 국내에선 트와이스 등이, 내한 공연으로는 미카 등이 공연을 잠정 연기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