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호중, '짝사랑' 귀염뽀짝 반전 매력 발산...주현미 "끼가 보통 아니다"

기사승인 2020.02.27  22:36:01

공유
ad50

김호중이 앙증맞은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캡처

27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준결승 레전드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남진, 주현미, 설운도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이날 정동원이 1위, 김경민이 2위에 오른 가운데, 김호중이 주현미의 ‘짝사랑’을 들고 나섰다. 주현미는 위험부담이 크다고 걱정했지만 김호중은 자신의 성악 이미지를 벗어보고 싶다고 했다.

김호중은 한 마리의 나비처럼 속삭이듯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음정이 한 키 높아 마스터들은 아쉬움을 자아냈다. 특히 주현미는 긴장하면서 무대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조영수는 가성의 아쉬움을 드러냈고, 남진은 “남자 스타일이 있으면서도 고음은 간드러지게 해 깜짝 놀랐다”고 호평을 내놓았다. 주현미는 “‘짝사랑’을 선택해 깜짝 놀랐다”며 “끼가 보통이 아니더라”고 김호중의 도전에 박수를 보냈다.

김호중의 마스터 총점은 914점이었다. 김호중은 김경민은 밀어내고 2위에 올라섰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