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명성교회 부목사+교인 총 6명, 14일 청도 장례식장 방문 '자가격리'

기사승인 2020.02.23  20:53:43

공유
ad50

국내 대형교회 중 하나인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목회자와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19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23일 명성교회에 따르면 해당 교회 부목사 1명과 신도 5명이 지난 14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이후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보건소의 요청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들 중 일부는 보건소를 찾기 전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명성교회 측은 이들에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교회 측은 "전 신도에게도 문자를 보내 이런 사실을 알리고 원하지 않는 신도들은 교회 예배에 참석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