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틀트립' 윙크X김나희X박서진, 흥 폭발 트로트 여행기 대폭소

기사승인 2020.02.22  08:32:09

공유
ad50

'배틀트립'에서 윙크-김나희-박서진의 흥 충만 전남 여행이 시청자 안방에 즐거움을 선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배틀트립’에는 트로트계를 이끄는 윙크-김나희-박서진이 출연했다. 전국을 누비며 공연해온 네 사람이지만 이들은 바쁜 스케줄로 여행을 제대로 즐겨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옛 노래에 자주 등장하는 전라남도 목포를 여행지로 택해 기대를 높였다.

목포에 도착한 네 사람은 남다른 준비성으로 시작부터 텐션을 높였다. ‘장구의 신’ 박서진은 목포 여행을 위해 특별 자체 제작한 미니 장구를 들고 등장해 즉석 공연을 펼쳐 흥을 예열했다. 그런가 하면 윙크 강주희, 강승희 그리고 김나희는 이름을 새긴 마이크를 들고 "주희, 승희, 나희~ 우리는 희자매~"라며 즉석에서 그룹을 결성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네 사람은 유달산으로 향했다. 유달산은 그리 높지 않은 경사이지만 목포 시내가 한 눈에 보이는 장소다. 더욱이 노래 '목포의 눈물'로 유명한 이난영 노래비가 세워진 곳이었다. 세 사람은 유달산 정상에서 목포의 눈물을 열창했다. 노래가 끝난 윙크는 “우리 200분의 박수와 함성~”이라며 열띤 호응을 유도했지만, 정상에는 단 두 명의 목포 시민만이 자리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여행 설계자인 김나희는 “꼭 해보고 싶은 게 있다”며 윙크와 박서진을 이끌었다. 바로 개화기 카페다. 다양한 개화기 시대의 의상과 액세서리가 가득했고, 앤티크한 카페 내부의 분위기가 더욱 시선을 사로잡았다. 네 사람은 목포 바로 옆 영암에 있는 한국트로트가요센터도 찾았다. 트로트 역사부터 유명한 옛가요들을 좋은 음질로 직접 들어볼 수 있었다. 

항구의 도시 목포답게 침샘을 폭발시키는 해산물 먹방도 펼쳐졌다. 세 사람은 양념게장부터 시원한 꽃게탕,  먹갈치, 쫄깃한 갈낙탕과 호롱구이까지 폭풍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현기증을 유발했다. 특히 평소 해산물을 즐기지 않는다고 전한 박서진은 말과는 다르게 젓가락질을 멈추지 못해 웃음을 터트렸다. 

마지막 코스는 목포의 낭만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장소였다. 윙크는 목포의 야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며 해상 케이블카로 향했다. 짜릿한 케이블카 탑승에 신이 난 윙크와 김나희와는 다르게 박서진은 타기도 전에 겁을 먹어 배꼽을 잡게 했다. 한편 목포의 산과 바다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전경에 윙크와 김나희는 “너무 낭만적이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반면 박서진은 “왜 움직이는 거야”라며 눈을 뜨지도, 고개를 들지도 못하고 의자에 매달려 또 한번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알찬 원조 여행 설계 예능 KBS 2TV ‘배틀트립’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배틀트립' 캡처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