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임금 ‘빈부격차’… 근속연수 같아도 대기업이 ‘1.5배’ 높아

기사승인 2020.02.20  08:11:56

공유
ad50

연봉 7000만원 도달까지 대기업은 평균 10년이 걸리는데 비해 중견 중소기업은 25년 이상을 근속해야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고용부 ‘임금 직무정보시스템’의 '맞춤형 임금정보’를 분석한 결과, 사업체 규모에 따라 입사 후 첫 임금에서부터 차이를 보였다. 우선 △’300명 이상 사업장’의 ▲’1년 미만’ 근로자 평균 연봉은 3238만원에서 시작했다. 반면 △’100~299명 사업장’은 3069만원 △’30~99명 사업장’은 2885만원 그리고 △’5~29명 사업장’은 2715만원으로 기업규모가 작아질 수록 임금도 낮아졌다.

이렇듯 시작점은 물론 임금 상승폭에도 차이가 컸다. ▲’1-3년 미만’ 근속시 △’300명 이상’ 사업장 근로자의 임금은 4133만원으로 입사 이후 27.6%가 올랐다. 반면 △’100~299명 사업장’은 3401만원△’30~99명 사업장’ 3150만원 그리고 △’5~29명 사업장’ 2955만원의 임금을 보였다. 사업장별 인상률은 순서대로 10.8%, 9.2%, 8.8%로 300명 이상 사업장과 비교해 최대 1/3 낮았다.

뿐만이 아니었다. 근속연수가 같아도 임금격차는 상당했다. 특히 근속연수가 길어질수록 사업체규모별 격차도 커지는 것. 앞서 ▲’1년 미만’ 근로시 △’300명 이상 사업장’과 △’5~29명 사업장’간의 임금격차는 523만원이었다. ▲’1-3년 미만’ 근속은 두 사업체간 임금격차는 1178만원으로 2배 점프했다.

▲’3-5년 미만’은 1848만원 ▲’5-10년 미만’은 2140만원 그리고 ▲’10-15년 미만’ 근속의 경우 두 사업장간 임금차이는 2612만원으로 절정에 달했다. 이후 ▲’15-20년 미만’ 근속은 2168만원 ▲’20-25년 미만’ 1412만원 그리고 ▲’25년 이상’ 근속할 경우 양 사업장간 임금은 각각 8789만원과 8647만원으로 비로소 격차를 142만원까지 줄였다. 하지만 입사시 벌어진 격차는 결국 퇴사 때까지 못 따라잡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연봉 7000만원선에 도달하려면 △’300명 이상 사업장’은 ▲’10-15년 미만’(7,469만원)이 소요되는데 비해 △’100~299명 사업장’과 △’30~99명 사업장’은 모두 ▲’25년 이상’ 근무해야만 가능했다. 대기업이 중견중소기업보다 최대 15년 이상 빨랐다.

끝으로 기업규모가 커질수록 연봉상승의 정체기 역시 빨리 찾아왔다. △’300명 이상 사업장’의 경우 ▲’15-20년 미만’ 근로시 임금 8181만원을 기록하며 이후 ▲’25년 이상’ 근속까지 8789만원으로 8000만원대를 유지, 10년간 임금상승률은 7.4%에 머물렀다. 하지만 같은 기간 임금상승률은 △’100~299명 사업장’ 28.2% △’30~99명 사업장’ 36.1% 그리고 △’5~29명 사업장’ 43.8%로 반대국면을 보였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