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1번 확진자, 남구 대구교회-퀸벨호텔 등 방문…“동선 신속히 공개할 예정”

기사승인 2020.02.18  11:02:34

공유
ad50

31번 확진자가 종교행사 등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지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8일 영남권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 확진자가 교회 종교행사 등 사람이 밀집한 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 이후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확진자의 상세 동선 파악에 나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31번 확진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과 16일에는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또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현재 31번 확진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에 29번 환자에 이어 또다시 방역감시망 밖에서 감염이 발생한 것은 아닌지 방역당국이 긴장상태로 접어들었다.

현재까지 퇴원한 국내 확진자는 10명이다. 나머지 20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대체로 안정적인 상태다. 31번째 환자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