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9번째 확진자,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서 15시간…‘병원 내 감염’ 우려도

기사승인 2020.02.16  18:48:05

공유
ad50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29번 환자의 경우 해외방문력이나 확진자 접촉력이 확인되지 않으며 보건당국의 긴장도 고조되고 있다. 이에 정부의 현 방역감시망 밖에서 발생한 첫 환자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이후 해외여행을 한 적이 없고, 앞서 발생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되지도 않았다.

현재로서는 29번 환자가 확진 전 바이러스를 전파한 '원 감염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원 감염자가 증상을 느끼지 못한 '무증상 감염' 상태였다면,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채 지역사회에 머물렀을 수 있다.

전날 29번 환자는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할만한 정황이 없었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다. 흉통으로 엑스레이와 CT 촬영을 진행하던 중 우연히 폐렴이 확인됐다.

과거 메르스를 경험한 적 있는 의사가 이를 의심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하게 됐고 확진판정이 나왔다.

29번 환자가 응급실을 방문했던 만큼 병원내 감염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은 채 15시간 가량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머물렀기 때문. 폐렴 확진 후에는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하지만 고대안암병원 이전에도 동네병원 2곳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현재 폐쇄된 상태다. 응급실에서 29번 환자를 접촉한 의료진과 병원 직원, 환자 등 40여명이 격리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