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본대로 말하라’ 최수영, 그놈 다음 타깃?...장혁 경고에 긴장감↑

기사승인 2020.02.15  13:54:14

공유
ad50

‘본대로 말하라’ 최수영을 관찰하는 ‘그놈’이 포착됐다. 다음 타깃은 최수영임을 암시하는 것일까에 안방극장 긴장지수가 치솟는 중이다.

지난 9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 4회에서 연쇄살인마 ‘그놈’은 생방송 살인을 저지르며 공식적으로 부활을 알렸다.

황하영(진서연) 팀장과 차수영(최수영)을 비롯한 광수1팀 형사들이 모두 현장에 있었지만 아무도 ‘그놈’을 특정하지 못한 가운데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가 소름을 선사하더니 이번에는 수영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하고 있었다.

5회 예고 영상에서 “그놈 지금 어디 있을까요?”라는 수영의 물음에 황팀장은 “어디선가 우릴 지켜보고 있겠지”라고 답했다. 예측대로 ‘그놈’의 시선은 집요하게 수영을 향하고 있었다. 어두운 밤거리를 걷는 수영의 뒤를 조용하게 따라가서는 편의점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모습을 촬영하기도 ‘그놈’은 누군가에게 “광수대로 온 형사 말이야. 뭔가 있는 것 같아”라고 말하더니 아무도 없는 수영의 방을 들어가기까지 했다.

수영은 이를 곧바로 알아차렸다. 현재에게 “제 방에 누가 들어왔었던 것 같아요”라고 알렸고 그는 “가져간 게 없으면 알아간 건 있을 거야. 조심해, 다음 타깃은 너일 수도 있으니까”라고 경고했다.

과연 ‘그놈’이 알아간 것은 무엇이며 현재의 예측대로 수영이 ‘그놈’의 다음 타깃이 될까. ‘그놈’의 관심이 수영에게 집중되며 불안감이 드리우고 있는 가운데 오늘(15일) 밤 10시50분 현재와 수영, 황팀장 앞에 또 어떤 사건이 펼쳐질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사진= OCN ‘본 대로 말하라’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