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슈가맨3’ 더크로스 김혁건, 사지마비 장애 “어깨 이하로 감각 없어”

기사승인 2020.02.14  22:13:51

공유
ad50

더 크로스 김혁건이 사지마비 판정에 대해 전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에는 더 크로스 김혁건이 사지마비 판정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주변의 도움, 그리고 스스로의 피를 깎는 노력으로 다시 무대에 섰다.

사진=JTBC

더 크로스는 이미 ‘슈가맨’ 시즌2에도 제작진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김혁건은 “제가 노래가 안되니까 못하겠다고”라며 고사를 할 수 밖에 없었던 전후 상황을 밝혔다.

김혁건은 “사지마비 장애라 어깨 이하로 감각이 없어요. 복식호흡이 안돼서 고음을 낼 수 없다”라며 “서울대에서 복식호흡 보조장치의 도움을 받아서 노래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기계가 배를 눌러주면 성대까지 강한 힘이 도달할 수 있게 도와준다”라고 설명했다.

배를 안 누르면 성량이 달라지는 데다, 조이스틱으로 기계를 조작하지만 디테일하게 움직이기 어렵기 때문에 이 역시 쉬운 일은 아니라고. 김혁건은 “계속 연습하다 보면 ‘돈 크라이’를 예전처럼 다시 부를 날이 오지 않을까 했다”라고 털어놨다.

캡틴시하는 “성악 발성만 가능해서 초고음은 어려웠다. ‘슈가맨2’를 고사를 하고 혁건이가 정말 피나게 연습을 했다. ‘영원히’를 다시 하고 싶다고 했다. 1년 동안 혼자 몰래 연습을 했다. 사실 한달 전에 ‘영원히’가 나더라. 정말 신기했던 건 ‘와 진짜 되네’ 하고 있는데 ‘슈가맨3’ 작가한테 전화가 왔다”라고 말해 모두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