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풀인풀’ 김미숙, 박해미 돈자랑에 “조윤희-오민석 만나라”

기사승인 2020.01.19  20:37:48

공유
ad50

김미숙이 박해미의 막무가내 행동에 분노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는 도진우(오민석)가 김설아(조윤희)의 집에 있다는 걸 알아차리고 분노하는 홍화영(박해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도진우는 김영웅(박영규)가 내쫓으려고 하는데도 우직하게 버티고 있었다. 급기야 김영웅이 야구방망이를 집어들자, 김설아는 “사람이 어떻게 사람을 때릴 수 있냐”라고 앞을 막아섰다. 이에 도진우는 용서해줄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무릎을 꿇었다.

김영웅과 도진우는 각자의 방식으로 버티기에 들어갔다. 걱정돼서 내려온 김설아에게 도진우는 “고마워 설아야 두 번씩이나 나 지켜줘서”라고 말했다. 김설아는 “누가 그 쪽 때문에 그래요? 우리 아빠 폭력 전과자 될까봐 그렇지”라고 했지만 도진우는 “올라가서 자”라고 다독였다.

홍화영은 운전기사로부터 도진우가 김설아의 집에 있다는 걸 듣고 단걸음에 달려왔다. 김설아를 몰아붙이는 홍화영의 태도에 도진우는 “내가 잘못한거 엄마도 잘 알잖아”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홍화영은 “조용히 못해? 어디서 누구 편을 들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 떨어져 나갈래 우리 진우한테서?”라고 물었다.

홍화영이 “도대체 얼마는 줘야 떨어져나갈래”라고 하자 김영웅과 선우영애(김미숙)은 벙진 표정을 지어보였다. 김설아가 “저로도 모자라서 저희 부모님도 모욕하세요?”라며 “당신 이러고 싶었던 거야?”라고 도진우에게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홍화영은 “기회 자주오는 거 아니니까 돈 준다고 할 때 받으세요”라고 버텼다. 이에 선우영애는 “자네 우리 설아 진짜 좋아해? 그럼 만나야지”라고 으름장을 놨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